[미드] ‘로스트룸’ 걸작 추천 리뷰 – 2006년 작

 이번에 포스팅할 영화는 미국의 스카이에서 2006년 12월에 정확히 3일간 방영되었던 “로스트룸”이다.모두 3부작이지만 필자는 40분의 6가지 분할 버전을 봤다. 한 형사가 딸을 구하기 위해 어디로든 갈 수 있는 로스트룸의 비밀을 푸는 이야기가 담겨 있다.

로스트룸 미드, 2006.12.11~2006.12.13, 3부작 (DVD판은 6부작)

로스트룸 줄거리 아메리카 드라마, 2006.12.11~2006.12.13, 3부작 (DVD판은 6부작)

형사 조 밀러는 벽에 처박혀 불타죽은 설명이 불가능한 살인 현장을 확인한다. 유력한 목격자 ‘이기’를 발견했지만, 도망갈 곳도 없는 화장실에 들어간 후에 사라져 버린다.

경찰은 다시 이기를 데려왔고 조 밀러의 사무실에서 남자 3명이 와 보스를 위즐이라고 부른다고 한다. 이어 어떻게 불태워 죽였느냐고 묻자 황급히 모텔 키로 문을 열고 사라진다.

조 밀러는 CCVT를 확인하지만 달아나는 것은 사무실 내부 CCTV가 찍혀 있지만 나가는 복도의 CCTV에는 찍히지 않은 것을 확인하고 이기는 전당포 사장을 찾아간다.

이기는 총에 맞아 조밀러의 집에 와서 문제의 모텔 키를 받고, 딸과 함께 로스트룸의 실체를 확인하고 키의 능력(내가 원하는 어디로든 갈 수 있다)도 파악하게 된다.

‘조 밀러’는 로스트 룸을 둘러싼 사건에 휘말리게 되면 그의 사랑스러운 딸까지 납치되는 셈이다. 열쇠를 주며 딸을 구하려 하지만 범인들이 딸이 들어간 방을 리셋트하면서 딸은 사라져 버린다.

이후의 이야기인 조 밀러는 10호실의 사정과 10호 모텔에서 나온 물건의 능력을 파악하고 사용하여 딸을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내용이다.

로스트룸 후기의 미국 드라마, 2006.12.11~2006.12.13, 3부작 (DVD판은 6부작)

첫 번째가 프리즌 브레이크고 두 번째가 로스트룸 작품이다. 이 두 작품은 나를 미드의 세계로 초대한 고마운 작품이다. 그 이후 영웅, 로스트 등 많은 미드를 보게 된 처음 미드를 접한 분에게 있어 둘 만한 추천작이다. 옛날에 방영한 미국 드라마인데,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것이 신비로운 능력을 지녔다는 흥미로운 소재가 호기심을 자극한다.

각 물건의 특수한 능력을 조합에 따라 다른 새로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점도 좋은 설정이다. 흡입력이 강한 드라마로 단편 드라마라 그런지 줄거리 전개가 빠르고 매 장면마다 강한 인식을 남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