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쿠 6인용 압력밥솥 CRP-DHR0610FS 사용후기 .

>

쿠쿠 6인용 압력밥솥 사용후기 (장점과 단점)

>

10년 가까이 사용하던 압력밥솥을 드디어 버리고 새 압력밥솥을 구매 했습니다~~!!우선은 쿠쿠로 할까 쿠첸으로 할까 고민하다가 후기들을 보니까 대략 7:3 정도로 쿠쿠를 추천하시는 것 같아 일단 쿠쿠로 결정!그 다음 다시  어떤 모델을 선택해야 할까를 고민하다가 다나와에 쿠쿠 6인용 압력밥솥 중 이 모델이 판매순위가 가장 높다고 나와 있어 결국 CRP-DHR0610FS를 선택 하게 되었습니다.(또 10만원에서 50만원대 이상까지 형성되어 있는 압력밥솥의 가격대중 이 모델이 중간 정도의 가격대인 것도 선택의 한 이유가 되었고요)

>

에너지 소비효율은 1등급!

>

10여년간 사용해 오던 제 밥솥은 안쪽 커버가 분리가 안되어 늘 불편했었는데 역시 최신 모델은 당연히 커버가 분리가 되고 게다가 스테인레스로 만들어져 있어 더욱 만족스럽습니다~

>

6인용 압력 밥솥의 내솥 크기는 대략 한뼘이 조금 넘는 정도의 크기로 상당히 앙증맞은 편이지만 요즘은 식사를 많이들 안하시기 때문에 밥을 한솥 가득하게 하면 충분히 6명 이상도 식사가 가능할 것 같고요

>

압력밥솥은 일반 밥솥보다 물을 약간 적게 넣어야 하는데 여러번 해보다보니 눈금에 정확히 맞추어 물을 넣는 것이 가장 밥맛이 좋더군요^^

>

쿠쿠의 6인용 압력밥솥은 단순히 밥 하는 것 이외에도 다양한 메뉴들이 선택 가능합니다죽, 찜 기능은 기본이고 현미를 발아 시키는 기능도 있고

>

실제 사용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심지어 빵굽기 기능까지 있습니다 ㅎㅎ특히 밥이 아닌 다른 요리를 하고 나면 밥솥 안에 한동안 냄새가 배어 있게 되는데… 이때 자동세척 기능으로 밥솥을 한번 전체적으로 세척도 해 줄 수 있어 좋을 것 같군요

>

아래줄의 백미, 잡곡, 현미, 영양밥의 4가지 메뉴는 다이렉트 터치 메뉴로 한번만 누르면 바로 취사가 시작 되도록 되어 있습니다. (그외 위에 있는 메뉴들은 메뉴/선택 버튼을 계속 눌러 선택해 주어야 하고요)

>

그리고 가장 중요한건 역시 밥맛이겠죠~^^물론 돌솥으로 갓 지은 밥보다는 못하지만 최소한 제가 10년 동안 사용했던 압력밥솥에 비해서는 정말 매우 만족스럽습니다~! 특히 밥맛을 제 입맛에 조절할 수 있는 기능도 있어 더욱 좋았고요~~그외 김밥을 만들때 필요한 ‘SOFT 백미’ 메뉴나 ‘영양밥’ 메뉴들도 모두 각각의 요리에 적당한 찰기로 밥이 잘 되더군요~그리고 그외 한달 정도 사용하면서 느꼈던 쿠쿠 6인용 압력밥솥의 장점 그리고 단점을 정리해 보자면요

① 밥맛을 제 입맛에 맞게 조절할 수 있는 기능이 있어 매우 좋았습니다. 저는 약간 꼬들꼬들한 밥을 좋아하는 편이라 쿠쿠로 처음 밥을 했을때 밥이 지나치게 찰지다는 느낌이 들더군요. 그래서 매일 밥을 할때마다 조금씩 조절을 달리 해가면서 제 입맛에 맞는 밥을 찾은 결과 현재는 부드러운 밥 2번, 구수한 밥 0번 상태로 맞춰두고 만족스럽게 밥을 하고 있습니다^^② 음성안내도 만족스럽습니다. 쿠쿠 압력밥솥이 기능이 상당히 많다보니 설명서 없이는 원하는 조절을 하거나 시간 예약을 하는 것도 쉽지 않은데 음성안내가 매우 자세하게 나오다보니 많은 도움이 되더군요.③ 절전모드도 마음에 듭니다. 밥솥에 그냥 전원코드를 꽂아두면 보온중이 아니더라도 약간의 전기가 소모될 수 있는데 쿠쿠의 압력밥솥은 절전 기능이 있어 보온을 취소하고 나면 1분 정도후 부터 알아서 자동으로 절전 모드로 넘어갑니다. 그래서 매번 사용하지 않을때 전원코드를 빼는 불편함을 덜 수 있어 좋군요. ④ 그리고 무엇보다도 밥맛이 만족스럽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제 입맛에 맞는 밥맛을 설정하기 위해 여러차례 설정을 바꿔가면서 밥을 하는 수고로움이 있긴 했지만 결국 제게 맞는 밥맛을 찾은 뒤에는 매일 매일 만족스럽게 사용중입니다.

① 메뉴가 지나치게 많고 복잡합니다. 설명서를 보면 기능들이 상당히 많은 것 같은데 설명서를 읽어보아도 각각의 기능들을 사용하기가 쉽지가 않습니다. 대부분의 분들이 전혀 사용하지도 않을 메뉴나 기능들은 조금 제외시키고 가격을 조금 더 낮추는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특히 연세가 좀 있으신 부모님들이 사용하실 밥솥이라면 저는 솔직히 조금 더 단순한 모델을 권하고 싶습니다.② 다른 분들도 많이 지적을 하시던데 밥을 하면 밥 아래 부분이 눋는 경향이 있습니다. 밥을 2인분 이상으로 하면 조금 덜 한데 특히 1인분만 하면 더 그런 현상이 나타나는 것 같고 취사가 끝나자마자 밥을 섞지 않고 그대로 두면 조금 더 누렇게 변하는 것 같고요.③ 취사를 끝내고 뚜껑을 열면 물이 많이 흘러내립니다. (밥 한쪽이 질어질 정도로…) 이것도 밥솥 기능 중에 조절하는 방법이 있어 조절을 하고 나니까 좀 덜 한 것 같긴 한데 그래도 여전히 뚜껑을 열면 가끔씩 물이 주루룩 흘러내리네요…④ 취사 시간이 조금 긴 편인 것 같습니다. 가장 기본으로 밥 1인분을 할땐 26분이 걸리는데 맞춤밥맛 조절을 하면 조절을 한단계 할 때마다 취사 시간이 계속 추가되어 저같은 경우엔 부드러운 밥 2단계를 선택하고 1인분 취사에 35분이 걸립니다^^;또 저는 주먹밥이나 유부초밥도 자주 먹는 편이라 SOFT 백미 기능도 자주 이용하는데 이 경우에는 1인분을 할때 50분이나 걸리고요.⑤ 한번 누르면 바로 취사가 시작되는 다이렉트 터치의 메뉴들을 직접 내가 원하는 메뉴로 선택을 할 수 있으면 더 좋겠다는 생각입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현미나 영양밥은 거의 하지 않고 Soft 백미를 자주 이용하는 편인데 제가 원하는 소프트백미 메뉴를 선택하려면 메뉴/선택 버튼을 매번 10번 가까이 눌러줘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거든요…  아니면 다이얼로 간단히 돌려서 메뉴를 선택할 수 있도록 되어 있으면 좋았을텐데 하는 아쉬움도 남고요~

몇가지 아쉬운 부분도 있긴 하지만 그래도 전반적으로 충분히 값어치는 하는 밥솥인 듯 합니다~혹시 6인용 압력밥솥을 새로 구매하시려는 다른 분들께도 조금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